제19호 2012년 겨울 [특집] 지구를 생각하는 겨울나기

[ ⑤ 전통을 현대화한 구들 ]

천재지변에도 취사와 난방 걱정 없다

문재남

보온밥통이 없던 시절, 겨울이면 어머니는 따뜻한 아랫목에 밥그릇을 묻고 이불로 덮어 보온했다. 가족들은 아랫목에 놓인 이불에 발을 넣고 발장난을 하며 담소를 나누기도 했다. 구들은 선조들이 엄동설한을 버티는 지혜였다. 취사와 난방을 겸한 유일한 열에너지라 할 수 있다. 온돌과 구들은 같은 뜻으로 직접 불을 때는 바닥 난방을 말한다.


구들돌 놓고 땔감 구하는 게 일

구들은 순우리말로 구운 돌 혹은 굴에서 발전한 말이다. 온돌은 한자로 따뜻할 온(溫)과 돌출하거나 발산한다는 돌(突)을 쓰는데, 열석(熱石)으로 쓰지 않고 온돌(溫突)로 쓰는 것은 이미 따뜻한 복사난방의 의미까지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조상들이 온돌의 의미를 단순히 돌(바닥)을 뜨겁게 한다는 데 그치지 않고 복사난방과 축열의 의미까지 포함한 것이다.

선조들은 겨울 난방을 거의 구들에 의존했다. 그러나 서양 문물이 들어오고 화석연료를 사용하는 데 익숙해지면서, 구들은 나무를 너무 많이 때고 연기가 나 환경 문제를 일으킨다는 오명을 얻기도 했다. 하지만 화석연료값이 계속 오르고, 건강에 좋다는 이유로 황토방이 유행하면서 다시금 구들방이나 나무 때는 벽난로를 사용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구들방의 뜨끈뜨끈함은 좋지만 막상 살아봤더니 불편하다고 꺼리는 이도 적지 않다. 우선 전통구들은 만들기도 쉽지 않았다. 구들돌을 구하는 게 일이었다. 계곡이나 산골짜기에서 납작한 돌을 구하다 보니 시간이 오래 걸릴 뿐 아니라, 돌이 무거워 힘센 장골이 지고 와야 했다. 돌이 얇으면 구들을 놓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리고, 돌과 돌 사이가 벌어져 아무리 흙으로 잘 메운다 하더라도 연기 잡기가 쉽지 않았다. 그런 구들에 불을 때면 연기가 손님이 되어 방안 가득 찼고, 윗목은 냉기가 돌고 아랫목만 따뜻했다. 그렇다고 불을 조금 더 때면 아랫목이 탔다. 아랫목은 뜨거워 못 자고 윗목은 동태 될까 두렵고, 한 방에서 여름과 겨울을 겪는 기분이 들기도 했다. 아궁이 문이 없어 불이 꺼지고 나면 빨리 방이 식어버려, 새벽이면 다시 군불을 지펴야 추위를 면할 수 있었다.

힘들게 구들을 놓고 나면 이제 땔감 구하는 게 무엇보다 큰일이었다. 나무뿐 아니라 농사 부산물이나 풀 등을 말려서도 땠다. 땔감이 있다면 수십 리 걸어가 등짐을 지고 오는 일이 일상이었다. 겨울이면 미리 땔감을 비축해 두어야 했다. 멀리 나갈 수 없거나 나무가 없는 곳에 사는 사람들은 가까운 야산에서 잔디(때) 뿌리를 켜서 말리거나, 산이나 들에 소나 말들의 마른 분을 주워 땔감으로 사용하기도 했다. 풀을 먹고 싼 똥은 마르면 고농축 자연연료다. 화력이 장작숯불 못지않다. 이런 이야기는 먼 나라 이야기가 아니라 현실이었다.


요즘은 이삼 일이면 구들 놓고 바닥 미장까지

지금은 구들 놓기가 한결 쉬워졌다. 건축 자재가 많이 개발되었고, 기술이 발전했다. 눈썰미가 남다른 사람은 직접 구들방을 만들 수도 있다. 불에 강하고 열효율이 높은 현무암(화산석)을 가로 500×세로 500×두께 50mm로 잘라 규격화한 구들돌이 시중에 나와 있다. 고임돌은 둥글둥글한 자연석으로 받치기 힘들었는데 이제 내화 벽돌이나 적벽돌(구운 돌)을 사용한다. 옛날 방식으로면 구들방 한 칸 13㎡(4평)을 놓는 데 5~7일 정도 걸릴 걸 요즘엔 2~3일이면 한다. 구들 놓고 바닥 미장까지 할 수 있다. 시공도 빨리 하면서 축열 기능을 접목하기도 한다. 불을 다루는 방법을 개발해, 옛날에는 하루에 두세 번 불을 때던 것을 하루 한 번만 때어도 되는 것이다. 게다가 전통구들에서 한 번 때는 양으로, 2~3일간 열을 유지한다. 온돌방도 과학과 공학을 겸해 만들고 있다. 13㎡(4평)은 연료 20kg으로 24~48시간 정도 적정온도를 유지할 수 있다.
아궁이에도 새바람이 불고 있다. 전통구들의 전통이 손상되지 않은 범위에서 열효율을 보완해 여러 방법들로 시공하고 있다. 자재도 현대화되고 기술도 개발되었다. 전통은 변하는 것이다. 다시 몇 십 년이 흐르면 현재가 전통이 된다.

전통구들은 지속 난방을 하지만 열을 가두거나 축열하지 못하고, 불을 때고 난 후 새어 나가는 열이 많았다. 요즘은 방안에 열이 오래 머물 수 있도록 가두어 단열하면서, 불을 때고 난 후 열기가 새나갔던 아궁이 문을 이중으로 단다. 방안에 있는 열이 빠져 나가지 않게 하는 게 핵심이다.

원하는 시간에 방을 따뜻하게 할 수도 있고, 아랫목부터 따뜻하던 구들방을 냉기에 취약한 윗목부터 따뜻하게 하도록 시공방법을 개선했다. 또 단순 아궁이에 불을 때 방바닥만 덥이는 것에서, 바닥에 호스를 깔고 순환모터를 달아 다른 방 하나를 더 데우기도 한다.


부뚜막형 함실형 벽난로형

구들방 만드는 방법은 부뚜막형과 함실형, 벽난로형으로 구분할 수 있다. 솥을 걸고자 할 때는 부뚜막형으로 한다. 벽 밖으로 부뚜막을 만들어 솥을 걸고 물을 끓이거나 음식을 삶고 찌는 데 활용하도록 한다. 옛날 연탄보일러처럼 여러 방법으로 활용할 수 있다.

함실형은 난방이 주목적이다. 군불을 지피는 방식인데 나무를 깊이 넣을 수 있어, 방을 빨리 데운다. 부뚜막에 빼앗기는 열이 없다. 방안에 열이 오래간다. 아랫목에서 찜질도 하고, 스테인리스 물통을 놓아 열이 지나가면서 물을 데우도록 하면 4인 가족 목욕물로 쓸 수도 있다. 가정용 사우나 효과를 보는 셈.

벽난로형은 거실에 벽난로를 설치해, 불을 때면서 공간 난방을 하는 것이다. 위로 올라가려는 불을 뉘어 구들방을 통과하게 해, 거실과 방에 열을 동시에 보낼 수 있는 방법도 있다. 마음만 먹고 장소만 허락한다면, 연료비를 절약하면서 에너지 효율을 높일 수 있는 여러 가지 활용법이 있다.

구들은 자연에 가깝다. 왕겨 등 농사부산물이나 가지치기하고 남은 나무, 혹은 제재소에서 목재를 켜고 남은 톱밥을 저렴하게 구입해 땔감으로 쓸 수 있다. 남은 재는 거름이 된다. 게다가 원적외선이 나오니 치유가 된다. 만약 천재지변으로 단전되어도, 취사를 해결하고 겨울엔 추위도 해결할 수 있는 게 바로 구들이다.
 


제대로 된 구들방은?

제대로 된 구들방이라면 첫째, 불이 잘 들어가야 하고 둘째, 방이 따뜻해야 하고 셋째, 연료는 가급적 적게 들어야 하고 넷째, 방이 빨리 따뜻해져야 하고 다섯째, 방이 골고루 따뜻해야 하며 여섯째, 열이 오래가야 한다. 이런 구들방이라야 잘 놓은 구들방이라 할 수 있다.

※ 구들방 놓는 방법

첫째, 불이 잘 들어가게 하려면 함실은 낮아야 하고, 고래개자리와 굴뚝개자리를 깊어야 하며, 습기가 차지 않아야 한다.
둘째, 방을 따뜻하게 하려면 마른 연료를 사용해야 하며, 내부 습기가 없어야 하고, 보온이 잘 되어야 한다.
셋째, 연료가 적게 들어가게 하려면 방바닥 두께를 줄이고 연소가 잘 되는 나무를 때며, 완전 연소되도록 불문과 굴뚝을 막을 수 있어야 하고, 내부 습기를 차단해야 한다.
넷째, 방이 빨리 따뜻해지게 하려면 방 크기에 맞추어 바닥의 두께를 조절해야 한다.
다섯째, 방이 골고루 따뜻하게 하려면 열 분배가 잘 되도록 유도를 잘 해야 한다.
여섯째, 열이 오래 가게 하려면 보온력이 있는 부토층과 자갈을 잘 채워야 하고, 고래개자리가 깊고 함실 윗부분을 2~3층으로 해 충분히 축열해야 한다. 열이 아궁이와 굴뚝으로 새어나오지 않도록 해야 한다.

《온돌문화 구들 만들기》에서

 


↘ 문재남 님은 나무와흙황토구들연구원 원장으로, 평생 구들을 놓았습니다. 직접 놓은 구들 황토방에서 열효율에 관한 실험을 15년째 지속하고 있습니다. 《온돌문화 구들 만들기》를 공저했습니다.


http://www.salimstory.net/renewal/sub/view.php?post_id=746